The TuNings VII

The TuNings VII

6th Stage :: Platina Chaster.

Search Results for '게이밍 키보드'

RSS Icon ATOM Icon

4 POSTS

  1. 2014/06/11 Razer DeathStalker Expert 키보드
  2. 2011/09/03 Microsoft Sidewinder X4 키보드 2
  3. 2010/04/07 Sidewinder X4 키보드가 나왔군요 8
  4. 2009/07/16 스카이디지탈 nkeyboard nkey-1 리뷰 6

Razer DeathStalker Expert 키보드

RSS Icon ATOM Icon




Razer사 키보드인 데스스토커 익스퍼트(DeathStalker Expert) 키보드입니다.
마우스를 데스에더 2013과 우로보로스가 있는 시점에서 같은 가격대의 세트 포지션은
블랙위도우 울티메이트지만, 기계식이 소음이 걱정되고, 일단 자금 사정이 안 좋아서 미루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먼저 중고로 영입하게 된 데스스토커죠.
중고 시세로 간 보고 있었다가 1개월 사용에 싸게 올라온게 있어서 G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중 상자입니다.
뱀로고가 반겨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고이므로 비닐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속_종이는_오늘도_풍요롭습니다.jp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에 쓰던 MS SideWinder X4 와의 비교.
저거도 변형된 멤브레인에 조금 키높이가 낮고 가로가 좁은 변형이라, 멤브레인과 펜타그래프의 중간격급이랄까..
일반 키보드랑은 둘 다 거리가 멀죠.

이 키보드는 치클릿 키보드입니다. 생각해보니 일반 키보드랑은 거리가 먼 쪽만 쓰게 되네요.
노트북에서도 드물게 존재하는 키보드였던거 같은데 근래에는 이 쪽 스타일이 많이 본거 같네요.
고로 노트북 키보드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적응이 가능할거라 봅니다.

노트북 같이 Fn 키가 있고, 오른쪽 ctrl, alt 키는 밑에 적힌 한/영, 한자로만 쓰게되어 있는거 같습니다.  
아주 유용하게 이용하던 멀티미디어 키가 없어져서 조금 불편해졌고,
노트북은 한 손으로 fn 조합 조작이 가능했는데 키 간격이 넓어서 그게 안 된다는거...
손이 작아서 Fn + F1~3까지의 볼륨 조작이 잘 안 되서 힘들긴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높낮이 조절부분에도 고무가 달려있어 고정이 되네요. 이 점도 정말 편해졌고,

기본 부가 버튼으론 사이드와인더 X4에는 생각외로 잘 써먹었던 계산기 실행 버튼이 있었는데,
여기는 슬립 버튼이 있습니다. 역시 유용히 써먹고 있습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키감. 이건 제가 알고있던 노트북의 그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생각보다 좀 무거워요..
그냥 타이핑은 무난하며 FPS나 RTS 등 다른 분야에서는 역시 괜찮은 정도...

게이밍 모드는 요즘 게임 할 시간이 적어서 아직 체감을 별로 느끼진 못했는데, 분명 차이는 있겠죠.

사와X4에선 분명 26버튼 동시 입력지원이라 했던거 같았건만 7키 이상은 안 먹혔었는데,
바꾸고나니 이 키보드는 8키가 먹히네요.(게이밍 모드 유/무 둘 다)

쉽게 확인하는거는 역시 리겜. S+1234567 꽝꽝곡 한 판이면 끝.

소음은 확실히 더 적어져서 리겜해도 방문 밖에서 더 안 들리게 된 정도라 좋습니다. 
그리고 키 버튼 사이로 먼지가 들어갈 일이 없어 청소가 매우 편해진 것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저 시냅스 2.0의 모습.. 여러 셋팅과 매크로 입력이 가능하므로 이건 생략.
키보드가 발광을 지원합니다.

이걸로 하나 눈치채고 지나가는게 있었는데, 데스에더 등 다른 키보드나 마우스에는 있는데,
왜 우로보로스에선 발광을 지원하지 않는가에 대한 의문이 들었습니다.
하다못해 유선모드라도 지원을 좀 해주지... 


애초에 레이저 키보드는 라인업이 적어서 선택지가 적습니다.
기계식은 텐키리스인 블랙위도우 토너먼트와 그리고 완전체인 블랙위도우 울티메이트,
그리고 치클릿 스타일인 이거까지 현재로선 추리면 3개가 전부이고 그 외 나머지는 구형이죠.

데스스토커도 텐키 부분이 터치패널로 활용할 수 있게 바뀐 울티메이트 판이 있기는 합니다만
이건 가격이 너무 쎄서 제외했습니다.


전체적인 소감은 지극히 개인적 호불호가 갈리는 키보드이나,
그나마도 올라온 몇 개 없는 블로그 글들 평들이 이상하게 영 안 좋은 편이라

... 이 키보드는 개인취향이라고 말해야 할 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레이저로 깔맞춤이 된 키보드/마우스/패드입니다. 가격 대 밸런스가 안 맞긴 하지만..
이 이상 신경 쓰면 피곤해지니 여기서 일단 스톱.

마지막으로 마우스 패드는 소모품이고 1년 넘게 사용한지라,
역시 이후 기약없는 새 제품 구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IT 리뷰,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06/11 02:05 2014/06/11 02:05

Trackback URL : http://mtune.pe.kr/trackback/856

Leave a comment

RSS Icon ATOM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