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와서 한 학기 보내고 2학기 되서
드디어 노트북이 생겼어요.
아버지 회사 아시는 분을 통해 조금 싸게 사게됫네요.

가능한 싸야되서 내장형 그래픽달린걸 고르시던데
추후에 데탑 대용이 될 거물을 그렇다고 그런걸 쓸 수도 없는 노릇..

그런거 살려면 차라리 훨씬 싼 넷북을 사는게 낫다고..
어떻게든 설득해서 외장 그래픽만을 사수해서 R510-N242K로..

용도야 뭐… 쓰다보면 결국 과제용 20% 여가용 80% -_-ㅋ
집에선 5년된 펜티엄4 2.8 프레스캇 + 지포스4 MX440 쓰다가 온거라
ㅋㅋㅋ

집에서 해상도만 1024맞추고 나머지 옵 다빼서 겨우 돌아가는 마비도 풀 옵 뽑고 해보고
아바도 집에서 해보는 감격까지.. (중상옵 돌아갑니다)
인코딩도 PC방이 아닌 집에서 하게되고~
비스타란것도 써보고~
윈도우7 이란 것도 나와서 쓰고있고~
64비트가 좋은가 32비트가 좋은가 이것저것 뒤져도
보고~

AI란 프로그램 써서 인증도 해보고
32비트 램 제한도 풀어보고
체감상 32비트 터보모드가 더 빠른지 64비트가 더 빠른지 테스트도
해봤ㄲ%ㄻㄶ$#%^@#^….

그리고 8월말에 생겨서 3달 쓰는동안
C: 빠른 포맷만 이 컴터에 벌써 8번은 한듯
ㅡㅡ;;

불쌍한 내 컴터..
이제 더 이상 할일은 없길..
ㅠ_ㅠ

셋팅하는것도 매번
귀찮네요.
한번 할 때마다 1.5시간 감사..
(레인미터 빼고)
이거까지 하면 3시간은 족히 걸린다는
ㄱ-…

또 업글도 했네요.
하이닉스 램 4G (시세 오르기전에 3.7에 샀어요 지금은 6만이 넘더군요? WOW)
얼마 전 인텔 5300AGN으로도 바꾸고
그리고 총알 충전되는대로 터보메모리 2G 달려고 대기중입니다.

————————————————————————

여기까지 XNOTE까페에 써본 원문 (바탕인증 레인미터는 생략)

http://cafe.naver.com/lgxnote.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71832

생각해보니
컴퓨터란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이 노트북이 생기면서부터 아닐까 싶습니다.

그동안은 애니감상/게임 용으로만 썼는데 말이죠.
(지금도 크게 차이는 없지만요 ^^;)


7개의 댓글

임허세 · 2009/12/01 오후 2:47

난 니 예전컴보다안좋은걸 아직도쓰는데..?

    TuNE · 2009/12/01 오후 3:45


    내 컴터는 마비는 개뿔 워크도 못돌려 임마 ㅋㅋ
    채팅만 가능한정도
    펜4 1.5에 지포스2.. 하드 40G 그리고 USB 1.0 ㅄ…
    인터넷 동영상만 겨우 돌린다. ㅡㅡ;;

    그동안쓰던건 거실공용컴이고.
    그건 펜4 2.8에 지포스4라 조금 낫다
    마비워크던파는 겨우 돌아가는정도..

메서슈미트 · 2009/12/01 오후 2:52

겨우 8번밖에 안했단 말이에요…..?

    TuNE · 2009/12/01 오후 3:42

    … 포맷 귀찮아요

번드피닉스 · 2009/12/03 오전 9:55

포멧 8번 크리….

    TuNE · 2009/12/03 오후 1:59

    더 했을지도 몰라요 -ㅅ-

한성민시즌2 · 2009/12/11 오후 1:59

제가 노트북을 산지도 벌써 한달이 넘었습니다… 데스크탑보다 노트북이라서 살때 고려해야 할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아래는 노트북을 살때 고려야 할점을 잘 정리해 놓은 곳이 있어서 올립니다… 먼저 똑같은 내용이라도 양해 바랍니다..^^ – 왜 노트북이 필요한가?? 그냥 가지고 싶다는 생각에 노트북을 구입하면 모든 물건이 그러하듯. 나중에는 후회를 하게 되는데요. 노트북이 예전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진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고가의 물건인건..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