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거진 풀셋트가 완성되었지만 올 해의 관심이 가는 것들을 정리해보면,

CPU : Intel Core i5-4670 (4th.Haswell)
-> 4th.Haswell Refresh CPU

여기서 더 업글은 용도에 비해 오버스펙이다. 그리고 리프레시로의 업글은 옆글이기도 하고.
좀 무리해서 i5로 오긴 했지만, 이건 후회없는 체감과 돈값을 톡톡해 해주고 있다.
본인 운용 환경에선 i3이 딱 적정한 수준이지만, 상황에 따라 리프레시 i3으로 다운그레이드 갈지도 모르겠음.

MB : Asrock B85M-HDS + COOL : THERMORAB TRINITY + MX-4
-> 하스웰 리프레시 대응 B85 or Z87 메인보드

메인보드가 좀 탐이난다. Z87은 좀 욕심이긴 하지만, H87보단 좋으니.
하지만 현 메인보드들도 바이오스 업뎃으로 리프레시 대응은 된다고 하니 업글하긴 좀 낭비가 아닐까 싶다.

쿨러는 공랭 가장 대중적인 급이므로 교체 불필요.

RAM : Samsung DDR3 PC3-12800 (8GB – Dual)
-> 16GB – Dual

하면 좋고, 아니면 말고 그저 그런 수준.

SSD : Samsung SSD 840 Pro (128GB)
-> 256GB

용량과 더불어 벤치 성능도 올라가니까 여건만 되면 가고 싶다.

HDD : Seagate Barracuda ST2000DM001 (2TB)

역시 여유되면 하나 더 구매하고 싶다.

VGA : Nvidia GeForce GTX 650 (O.C)
-> Nvidia GeForce GTX 750 (O.C) or 750 Ti (O.C)

컴퓨터를 장시간 켜두는게 대부분이므로, 성능보단 저전력이 우선 순위이다.
750과 750 Ti는 650 계열보다 전력소모가 더 감소했고, 보조 전원이 필요없는게 포인트.

750은 650 TI 수준이고, 750 Ti는 650 Ti Boost 수준. OC 버전이면 성능이 더 올라가고.
(그래도 760은 넘지 못하는게 당연)

라뎅은 패스, 60이상 계열은 가격면에서 이미 OUT으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
애초에 고사양 겜은 어쩌다 한 두번 하는 정도로 많이 안 해서.

750으로 갈 경우 성능은 옆글이지만 전력소모가 5~10W 정도 다운이고,
TI의 경우는 성능은 현재의 약 2배 정도, 전력량은 지금보단 미세 감소로 거의 비슷.

POW : SuperFlower SF-500P12N SE

최근 출시하는 파워들은 선들이 아예 분리가 되서
필요한거만 꼽을 수 있게 가능한 파워들이 나오고 있다.
이 점만으로도 교체 뽐뿌가 오는데, 저번에 안 좋은 일 때문에 강제교체(변상) 했으므로 패스.

CAS: 3Rsystem L700 이클립스

관련 커뮤니티 찾아보면 동급 가격대는 이거 아니면 스텔스 ex을 꼽는데,
애초에 나는 미들타워도 적당하거나 크다는 생각인데 빅타워 급은 좀 아닌거 같아서 아직 생각이 없다.

OS : Microsoft Windows 8.1 Pro x64 with WMC (Update1)

예전 포스팅한게 있으므로 대략적인건 생략.
다음 달에 곧 업데이트1(서비스팩 개념)이란 명목으로 내부를 다듬은 대규모 업뎃이 실시.
이미 유출되었으므로 올렸다. 

MMT : LG FLATRON LED IPS236V-PN (23′ 16:9 Wide Full HD 1080p S-IPS LED)
-> DELL u2312hm 혹은 27′ 모니터

같은 23′ 교체는 옆글이긴 하지만, 피벗의 이점이 있다. 27’은 역시 뽐뿌가…

KEY : Microsoft SideWinder X4
-> Razer DeathStalker 2013 KR or Blackwidow 2013 KR

이미 레이저 마우스 기기를 쓰는 입장에서 통일이 우선.
근데 지금 쓰는 키보드가 A/S 만료되서 평생 끌어안고 가야하는 키보드라 섣불리 교체하기 어렵다.
중고로도 올렸었는데 안 팔림. 누가 2.5에 사가요.

MOS : Razer Ouroboros  +  PAD : Razer Goliathus -Speed Edition-

우로보로스 A/S는 1년 남은거 같은데, 추후 한 번 교체 받아야 할 듯 싶다.

예전에 시냅스 안정화가 안 되서 결함이 많아 본인포함 커뮤니티 유저들도 사용에 불만이 상당히 많았는데
이제 안정화가 되어 이상 현상이 드물어져서 최근에는 소프트웨어적인 문제로는 좀 진정된 듯 싶다.

마우스 패드가 4만원 대에 마음에 드는게 하나 있기는 한데, 기회가 된다면야…

SC : Realtek 내장 기본 
-> Creative Sound Blaster Z or ZXR

가장 빨리 업글하고 싶은 뽐뿌가 큰 부분.

솔직히 지금 스피커 수준으론 내장 사운드로도 그냥저냥 쓰기엔 충분하지만
10만원 대 이어폰(중고론 5~10 정도지만) 사용에
폰까지 음감용으로 최상이다보니 귀가 트인 잘못이 크다 (…….)

SPK : Britz BR-2100 K3 Plus (2.1ch)
-> AudioEngine A2 (2ch)

중고가 15~18, 신품 25 정도의 데탑 계열의 하이엔드 스피커.
이 이상 고가는 DAC 급으로 가야하는데, 일반적인 PC 스피커 용도로는 최상급이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개의 댓글

나나 · 2014/02/26 오전 12:26

저렇게 업그레이드 하면 완전히 컴퓨터가 굇수되서 돌아다닐듯.. ‘ ‘

    TuNE · 2014/02/26 오후 12:53

    최고사양 겜 돌려보고 싶어요 ;ㅅ;

    나나 · 2014/02/27 오전 4:22

    제 컴퓨터를 보고 그런 말씀을.. […]

    TuNE · 2014/02/27 오후 5:55

    저도 제작년까진 코어2듀오 구형 노트북 유저였습니다 ;ㅅ;

    나나 · 2014/02/28 오전 1:34

    가격 : 데스크톱 < 랩톱 인데요..!?

    TuNE · 2014/02/28 오후 2:13

    가격은 확실히 조립이 아래죠 ㄷㄷㄷ;;
    대학 때문에 기숙사 <-> 집간의 이동이 필요해서
    당시 놋북이 필요했었죠.
    놋북이 솔직히 출혈이 큽니다만 꼭 필요한 용도였기 때문에…

    나나 · 2014/02/28 오후 10:31

    참고로 스완님 노트북이 나나의 데스크톱 보다 성능이 뛰어나다는.. ; ㅅ;

    TuNE · 2014/03/01 오전 4:01

    세월 참 빠르네요.
    데스크탑은 오래 써도 되는데 노트북은 업글이 제한적이라
    수명이 체감적으로 더 짧은거 같아요 ;ㅅ;

    나나 · 2014/03/01 오전 4:09

    업그레이드 보다 새로 사는게 싸다는게 함정 카드.

skotlex · 2014/02/27 오전 9:01

전 지금은 윈도우8쓰는데 9나 나오면 해보는걸로(…)
시작버튼 외에는 8이랑 별반 차이없었죠 아마?

    TuNE · 2014/02/27 오후 5:57

    넵. 옛날의 그 시작은 아니지만
    겉껍데기의 유무의 존재 차이는 상당히 크네요.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