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보다는 실이 많겠지만,

오늘부로 몇 개월간 지속했던 마이크로 블로그 라이프를 접고
요즘/트위터/미투데이의 계정을 완전히 파기 했습니다.

이 글은 댓글/트랙백 닫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질문도 받지 않습니다.

나중에 다시 할 마음이 들 때 재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