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사람 인생은 모르는 법.

어제 밤 8시경 자전거 타고 돌아오다
대로 갓길에 복합빌라 옆 지하 주차장에 차 나오는걸 눈치를 못 채고 부딪쳤습니다.

그 주차장 밸이 울림과 동시에 차가 나온걸로 기억.. (확실치 않음) 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끼이이익 쾅. 주차장에서 나오는거라 속도가 낮았기에 망정이지.. (10~25km?)

정확히는 오른쪽에 살짝 부딪쳤는데 그 때 무의식적으로 오른 다리를 왼 쪽으로 뺐습니다.
멍- 한 상태로 무의식적인 본능적으로 움직였다고 할까..
 
그래서 자전거가 부딪친 곳은 오른 페달만 박았고 (근데 부딪친 티 전혀 안 남)
몸은 왼다리로 중심 잡고 어떻게 안 구르고 섰습니다.
자전거는 일단 박았기 때문에 충격으로 넘어졌지만요.

완전히 때굴때굴 굴르려고 생각했다면 아마 차 도로(4차선)로 나갔을테고
차 오는 방향이 제가 가던 방향과 반대 방향인데 문제는 밤이라 차가 시야가 안 보일거라
그냥 굴렀으면 상반신이 도로에 노출, 차에 치이거나 깔려서 아마 죽었을지도 모릅니다.

당시에 정신이 없고 놀래서 속이 울렁거려 헛구역질 기침하고
빨리 가고 싶은 생각만 머릿 속에 있어서
그 차 번호랑 타고있던 운전자 아줌마 폰 번호 받고 꼭 연락하라 소리 듣고
그냥 오긴 했는데 집에와서 무지하게 깨짐요.

그 때는 몸은 전혀 다치지 않았습니다.
아니 분명히 멀쩡했었는데 집에 들어오니깐, 그렇게 안 넘어질라고 섰으니 충격이 허리로 갔나
오른쪽 뒤 허리가 아주 약간 부은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다른데는 멀쩡하고요.
활동에 지장있는건 아니고 그냥 운동 직후 힘들어서 부은 그 정도?

여튼 얘기하고 10시쯤에 아버지가 그 분께 전화해서 다시 얘기 듣고
허리 상태 상관없이 오늘 병원 간다고 얘기 하고 끊었음.

객관적으로 판단하면 가벼운 접촉사고인데, 밤이기 때문에 그렇게 말 할 수는 없으려나.
뭔가 글이 길어지고 내용이 상세해지니 어째 내가봐도 매우 심각해보인다 -_-


오늘 병원 간 후에 다시 개재.

하려 했는데 상태가 거의 멀쩡해지니 안 가도 될거 같아서 어머니께 일단 말하고 그냥 있는 중..

자고 일어나니 오른 허리 뒤도 거의 정상으로 롤백 ㅡ.ㅡ;;
가만 생각해보니 뼈까진 아니고 근육이 놀라서 그런거 같음. 즉, 근육통.
뭔가 아주 약간의 위화감은 있기는 한데 며칠 자고 나면 괜찮아 질 듯한 느낌.

(혼자 겪은) 처음 난 사고라서 이런건 잘 모르지만 이 정도니.. 뭐.. 합의랄 껏도 없을거 같음…
누구 과실이 더 큰지는 잘 모르겠지만 대충 반반일거 같음.

부모님 도움은 받고 있으니 일단 파스 붙였고,
뭐 오늘내일 오른 허리 뒤가 어떻게 흘러가나 지켜봐야겠네요.


12개의 댓글

쿼티☆ · 2010/08/10 오전 6:59

무사하셔서 다행이네요. 제목 보고 놀랐습니다.
특히 ‘죽었을지도 모른다’는 말씀에…
지금은 괜찮다고 해도 병원 가 보셔요.
허리는 남자의 생명인데…(?)
가 아니라, 잘 아시겠듯이 교통사고 후유증은 무서우니까요.

Khai9903 · 2010/08/10 오전 8:04

어이쿠, 큰일날 뻔 했네요. 크게 안 다치신 것 같아 정말 다행입니다.
당장에 아프든 안아프든 병원은 무조건 가보시길 바랍니다.
세월 지나고 나이 들어서 아플 수가 있다고 하니까요.

쿠미콘 · 2010/08/10 오전 8:20

어우 조심하란 말입니다!!!!!!! 앞으로 탈땐 제발 주의해주세요………

엘리슨 · 2010/08/10 오전 8:39

후유증 조심하세요……
전 버스에 자전거 타다 미끄러져서
바퀴에 껴서 다리 뼈가 빠져버린적이 있는데
수술 후에도 가끔 운동할 때마다 후유증이 옵니다; ㅠ

MiLK · 2010/08/10 오전 10:19

에구구 조심하시지..
이쪽 방면으로 말을 좀 드리자면, 지금 아프지 않아도 병원에서 정밀검사 꼭 하시기 바랍니다. 나중에 현상이 찾아오는 경우도 있어요.

루이코 · 2010/08/10 오후 1:38

큰일 날뻔 하셨군요…
혹시 모르니 일단은 병원 가시는걸 추천요

리카쨔마 · 2010/08/10 오후 1:48

사고 나면 크게 다쳐도 전체 근육이 긴장된 상태라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요
확실히 정밀 진단을 받아봐야하지요.
그리고 그 자리에서 확실히 하지 않으면 상대에 따라서 피해보는 경우도 많고요.

deVbug · 2010/08/10 오후 3:23

혹시 모르니 병원은 가보세요.
저도 고딩때 횡단보도에서 교통사고를 당한적이 있는데, 야자 끝마치고 하교하다가 똑같이 야자 끝낸 아들놈 픽업한 학부모 차에 치여서.. ㅋㅋ
정신차려보니 2m 정도 날아간거 같더군요. 근데 아픈데가 없어.. […..]
한 10만원쯤 뜯으려다가 말았던 기억이 있네요. ㅋㅋ

影猫 · 2010/08/10 오후 4:58

그래도 아직까진 무사하시니 다행입니다.
하지만, 접촉사고는 후유증이 더 무서우니 며칠 더 지켜보시는게 나을 것 같군요.

Nephelai · 2010/08/11 오전 8:06

어우.. 자전거 사고라니.
그래도 무사하셔서 다행입니다.
저는 3년전에 사고 난 적 있었는데 그땐 왼쪽 무릎을 아스팔트에 5m 끌려버린 기억이..

라떼군 · 2010/08/11 오후 5:50

무사하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그러고보니 전 내리막길에서 자전거 잘못 타다가 한바탕이면 차 사고 날뻔한 적이 있었지요 어렸을 때 일이였습니다만, 다행히도 넘어져서 아스팔트 바닥에 복부가 긁혔습니…;;

옥수 · 2010/08/12 오전 1:20

역시 사고란 놈은 아무런 대비도 안한 상태에서 일어나서 무서운 거죠 ㅎㄷㄷ..
안다치셔서 다행이네요.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